Arirang Showbiz Extra Star Focus: Park Sun-young



A star whose elegant beauty glimmers from the inside out, Park Sun-young! She's risen as the 21st century's number one anchorwoman, breaking the hearts of men once again -
朴宣暎,一個從裡到外閃爍著優雅美麗的明星! 身為是21世紀No.1電臺女主持人的她,再次地傷了男人們的心.

Today's filming was of a party scene with people of the entertainment industry. Real-life anchorwoman Yoon Young-mi co-stars as a friend of Park's in the drama.
It probably isn't easy to play the role of a news anchor, a job difficult in itself.
今天的拍攝是一個娛樂圈人的派對場面. 合演的真實女主持人尹玲美在劇中飾演朴宣暎的朋友.
飾演(電臺或電視臺)新聞節目主播的角色或許並不簡單,一個本身很困難的工作.


Park Sun-young waits patiently in the chilly night weather by the outdoor pool for her next cue. This location held a fond memory for her...
在寒冷的夜晚,朴宣暎在室外游泳池畔邊耐心地等待她的下一個演出. 這個地點有著她喜歡的回憶...

The diving scene from 2004's “Oh Pil-seung & Bong Soon-young” that Park Sun-young so gallantly pulled off!
She played the intellectual assistant of Ahn Jae-wook's character and epitomized the ideal career woman.
在2004年 《必勝!奉順英》中的跳水場面,朴宣暎是如此勇敢地跳下!
她飾演安在旭的聰明助理,並且是作為一個完美職業婦女的縮影.


From naivete to pure evil, and modern dramas to historical ones. Park is able to move freely through a wide variety of roles and productions. She hit a new high with her quirky young character in last year's drama, “18 vs. 29.” This was also the production that put her on the map as a Hallyu star with its popular response in Southeast Asia.
從天真到邪惡,從現代劇到歷史劇. 朴宣暎都能夠在各種不同的角色和制作中揮灑自如.
她在去年的電視劇《18:29》中,以多變的年輕角色成功而風行一時. 這個制作也使得她在東南亞成為受歡迎的韓流明星.

She received adoration from audiences for her multiple transformations in television dramas. Unfortunately, the results weren't so favorable towards her films. In 2002's “Don't Ask”, she played a pious church-goer, then Park Sun-young tried her hand at a character who quietly suffers through heartache because of the love she starts to feel toward a close friend in the 2002 movie, “Addiction”.
她因她在電視劇中多樣的變化而得到觀眾的傾慕.遺憾地,她電影的結果並不是太理想. 在2002年的 《無可奉告》中,她飾演一個虔誠的教會教徒.接著朴宣暎在2002年的電影《中毒》嘗試飾演一個因愛上她的摯友而平靜地經歷悲痛的角色.

Then, the next year, she was a 1970's "babe" in “Show Show Show”. Though her movies weren't quite successful, she dreams of acting in a movie once again.
然後,隔年她在《秀秀秀》中是一個1970年代的女孩. 儘管她的電影都不是很成功,她嚮往再次在電影中演出.

The day “One Hundred One Proposal” held a press conference, the media showed a deep interest in the upcoming TV drama and Park Sun-young's return with a mature new character brought even more anticipation!
在《101次求婚》記者會那天,媒體對這齣即將上演的電視劇感到非常有興趣. 還有,朴宣暎以一個成熟的新角色回到銀幕甚至帶來了更多的預期.

“One Hundred One Proposal” is a remake of a Japanese drama, suited to the taste of our Korean audiences. Both nationally and overseas, the results of this remake drama have brought a lot of attention.
《101次求婚》是一齣適合我們韓國觀眾口味的經典日劇. 在國內和海外,這齣經典電視劇的結果都引起很多的注意力.

Into the late hours of the night, the filming continued. Park Sun-young is always able to portray the different complexities of the character she takes on. This time around, even the crew wait anxiously to see how she reveals the wounded soul of her character. What kind of actor does Park herself aim to be?
進到深夜後,拍攝工作繼續進行著. 朴宣暎總是能夠扮演好她所接到的各種不同複雜的角色.
這次,甚至連工作人員也焦急地等著看她如何展露出她角色中的受傷的靈魂. 朴宣暎她自己打算成為什麼樣的演員呢?

Eleven years since her debut and the fire in her eyes burns as bright as ever. Park Sun-young's a natural pro because acting isn't just her job, it's who she is.
從她出道至今11年,她眼裡依然燃燒著明亮的熱情火花. 朴宣暎是天生的專業人士.因為演戲不只是她的工作,而是這就是她.

from: Arirang.co.kr

※ 中文翻譯 By 宣暎樂園 MILLIE ※
※轉載須知:請加以註明《轉載於宣暎樂園 - 朴宣暎後援會》http://www.parksunyoung.net




박선영



단아한 여성상의 고전미인 박선영이 21세기형 최고의 퀸카 아나운서가 되어 나타났다. 또 한번 뭇 남성들을 설레게 할 사랑스러운 그녀, 박선영을 만나보자.

드라마 ‘백한번째 프러포즈’의 야외 촬영현장에서 오늘의 주인공 박선영을 만났다. 세련된 커리어우먼으로 돌아온 그녀, 올해 초 ‘슬픔이여 안녕’ 이후 꼭 6개월 만인데.

오늘 촬영은 방송계 인사들과의 파티장 촬영으로, 현직 아나운서인 윤영미 아나운서가 박선영의 극 중 동료로 등장했다. 아나운서라는 전문분야의 연기가 쉽지 않을 것 같은데.

쌀쌀한 밤기운이 감도는 야외 수영장에서 다음 촬영을 기다리는 박선영. 그녀에게 이곳은 잊지못할 추억의 장소이기도 하다.

2002년, ‘오필승 봉순영’에서 화제가 됐던 박선영의 대담한 다이빙 신!! 극중 기업 후계자인 안재욱을 보좌하는 이지적인 비서실장으로 완벽한 여성상을 연기한 바 있는데.

순정녀와 악역, 현대극에서 사극까지 자유자재로 오가던 그녀의 연기력은 작년, 드라마 ‘열여덟 스물아홉’에서의 푼수연기로 절정에 달했다. 현재 이 드라마가 동남아에서 인기리에 방영되며 새로운 한류스타로 떠올랐는데.

끊임없는 변신으로 사랑받아온 그녀, 불운하게도 영화에서는 흥행성적이 좋지 않았다. 2002년 ‘묻지마 패밀리’에서 남성들이 우상인 교회누나로, ‘중독’에서는 친구를 짝사랑하며 남몰래 가슴 아파하는 여자로, ‘쇼쇼쇼’에서는 70년대 복고미인으로 열연했지만 흥행에는 인연이 없었는데. 그로부터 3년이 지난 지금, 다시 한번 영화에 대한 꿈을 키우는 중이다.

‘101번째 프러포즈’가 처음 언론에 공개되던 날,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입증하듯 수많은 취재진이 몰렸는데. 성숙해진 모습으로 돌아와 대중에게 새로운 평가를 기대하는 그녀다.

‘백한번째 프러포즈’는 일본에서 히트한 동명의 드라마를 우리나라의 정서에 맞게 리메이크한 드라마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많은 관심이 집중돼 있는데..

늦은 밤까지 계속해서 촬영이 이어지고 항상 주어진 캐릭터의 복합적인 감정선을 잘 표현해내는 진정한 연기자 박선영. 이번에도 아픔을 간직한 내면연기가 기대되는데 그녀가 꿈꾸는 이상적인 배우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데뷔 11년차, 뜨거운 열정을 품고 사는 배우 박선영. 단순한 직업의식이 아닌, 그 속에 진심이 녹아있기 때문에 그녀의 연기가 더욱 빛나는게 아닐까.

from: arirang.co.kr
創作者介紹

最♡朴宣暎

ParkSunYoung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